연혁


    기존의 70% 규모 대규모 정리해고 예고되었으나 업무 공백 우려로 취소되다



    미 이민국은 지난 화요일 기관 인력의 70%에 달하는 규모인 

    13,000명의 고용인에 대한 기존의 정리해고 계획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.



    tip111t005987 (1).jpg



    이번 정리해고 취소 결정은 인원 감축 후 예상되는 이민 청원의 심각한 수속 적체로 인한 것 입니다

    그러나 추후에 정리해고가 또 진행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습니다.” 

    라고 미 이민국 정책 부사무관인 조세프 에드로우가 밝혔습니다.



    지난 5월에 미 이민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57천만 달러 규모의 적자를 겪었고 정리 해고를 예고한 바 있습니다.



    에드로우는 기관의 임무 범위를 보조하는 연방 계약을 축소함으로써 

    비용 절감에 성공했고 이를 통해 대량 정리 해고 사태를 피했습니다

    다만 정리 해고 결정이 아예 취소된 것은 아니며 아직 사태의 추이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.



    psx002tg130906.jpg



    정리 해고 사태를 막기 위해는 비용 절감이 필요했고,

    이로 인해 길어지는 청원 수속 대기시간, 미 이민국 컨택트 센터의 청원 조회 대기시간 증가

    외국인 신분 변경 대기 시간 증가 등은 불가피합니다.” 미 이민국은 지난 화요일 성명을 통해 보도했습니다.



    미 이민국 측은 입법 기관에서 이러한 변화를 초래하지 말라고 권고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만

    의회 측에서는 미 이민국에서 긴급히 요청한 12억 불 규모의 자금 지원을 거부한 바 있습니다. 



    미 이민국이 다시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회계연도 2021년까지 버틸만한 의회의 재정적 도움이 필요합니다.”



    twi001t2772700.jpg



    현재 시점에서 미 이민국의 업무가 언제 정상화될지는 아직 불분명하지만

    업무 변화로 인해 23천만 달러 규모의 재원을 확보해 올해 말까지는 대량 해고 결정을 미룰 수 있었습니다.



    버몬트.png



    버몬트 주 상원의원이자 상원 세출 위원회 부회장인 패트릭 리히는 

    미 이민국의 직원들이 계속해서 수 천명에 달하는 미국 시민, 고용인 그리고 학생을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은 환영할만한 소식입니다.”

    라며 그러나 우리 사회의 일원들이 언제 월급이 들어올지 모르는 고통을 겪는다는 점은 

    트럼프 정권으로 인해 비롯된 불필요한 위기 상황입니다.” 라고 밝혔습니다.



    yaytg476201.png



     텍사스 상원의원 존 코닌 또한 정리해고 연기 결정을 환영했습니다.

    저는 미 이민국이 정리해고를 보류한 결정을 기쁘게 생각합니다

    대량 정리해고 사태는 우리의 이민 시스템을 마비시키고 많은 후유증을 야기할 것입니다



  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사태는 이미 많은 분야에서 미래의 불확실성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

    저는 미 이민국이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많은 가정을 계속해서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을 기쁘게 생각합니다.”



    앞으로도 업데이트 되는 내용에 있어서는 해당 칼럼을 통해 전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.



    감사합니다.



    고객 마음 먼저, 모스컨설팅 : )



    화상상담

    온라인을 통한

    무료 화상상담 서비스

    화상상담
    상담전화
    1644.9639

    카카오톡 mosconsulting

    TOP